예로부터 학이 자주 찾아와 황학산으로 불리웠고, 지도상에도 그렇게 표기되어 있으나, 직지사의 현판을 비롯, 택리지등에 황악산으로 명기되어 있다.
황악산 동쪽 산기슭에 자리한 직지사는 신라 눌지왕 2년 (418년)에 아도화상이 창건하였고 문화재로는 보물 제319호인 석조약사여래좌상과 보물 제606호인 삼층석탑등 국가지정문화재 7점이 있으며, 암자로는 운수암, 은선암, 백련암이 있다.
전체적인 산세는 특징없이 완만한 편이나 온 산에 수림이 울창하고 산 동쪽으로 흘러내리는 계곡은 곳곳에 폭포와 소를 이뤄 그윽한 계곡미를 이루고 있다.
특히 직지사 서쪽 200m지점에 있는 천룡대에서부터 펼쳐지는 능여계곡은 이 산의 대표적인 계곡으로 봄철에는 진달래, 벚꽃, 산목련이 볼만하고 가을철 단풍 또한 절경을 이룬다.
 
직지문화공원에는 중앙의 음악조형분수를 중심으로 일반 공원시설물로는 광장3개소, 폭 25m에 높이가 17m에 이르는 대형 2단 폭포, 직지사 경내의 맑은 물을 그대로 유입 공원 내로 흐르게 하는 계류시설 330m와 어린이 종합놀이시설 10종, 지압보도, 마사토, 점토블록으로 조성된 산책로 3,600m, 모양이 각기 다른 정자 및 파고라 9개소, 잠시 쉴수 있는 의자 140개소 등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하였고, 문화시설로는 국내외 17개국 유명 조각가들의 작품 50점
을 추진위원회를 구성 엄선한 후 다양하게 설치하였으며, 문인협회 김천시지부의 협조를 받아 자연석에 아로새긴 애송시 20편, 전국관광공예품대상을 수상한 우리지역출신이 제작한 아파트7층 높이의 전국에서 가장 크고 예술적인 가치가 높은 대형장승 2기, 옛 전통미를 재현한 170m의 성곽과 전통담장, 음악, 조명, 분수가 어우러진 환상적인 원형음악분수 1개소, 2천여명이 동시에 관람 할 수 있는 야외공연장 등의 문화시설과 소나무 외 23종의 교목류 1,300 여주, 자산홍 등 관목류 88천본, 맥문동 등 초화류 47천본, 금낭화 등 야생화 39천본 등 다양한 종류의 수목과 관목류, 초목류를 식재하여 계절에 따라 최대한의 자연미가 연출 될 수 있도록 그루마다 포기마다 심혈을 기울여 조화롭고 다양하게 꾸몄으며, 특히, 본 공원조성사업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소나무 331주와 자연석 6만 톤을 헌수, 헌석 함으로서 20억원의 사업비 절감과 함께 동참하는 주인의식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었고 또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1천여평에 어린이들을 위한 종합 놀이시설을 설치하여 어린이가 노는 시간을 이용 조각, 시비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고, 그 외에 장애인을 위한 화장실 자동문 설치 등 어린이와 노약자 등도 관람도중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공원 중앙부의 원형음악분수는 우리나라에서도 손꼽을 만큼 예술성과 작품성이 뛰어난 것은 물론 음악에 맞춰 연출되는 웅장한 사운드와 함께 주·야간에 20여분씩 펼쳐지는 화려한 분수쇼의 연출과, 이외에도 누각 아래로 떨어지는2단 폭포, 우리나라 최대의 대형장승 등은 앞으로 이 지역의 또 다른 명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옛부터 추풍령고개는 구름도 쉬어가고 바람도 쉬어가는 준령으로, 억새꽃 핀 둔덕에 앉아 한무제(漢武帝)의 <추풍사(秋風辭)>를 읊조리던 낭만이 어린 지역으로, 임진왜란의 충신 장지현(張智賢)의 호국정신을 되새기며 조국의 산하를 생각한 격전지이기도 하다.
민족의 대동맥인 경부고속도로가 개통되며 이곳은 그 심장부가 되는 지점으로 새로운 명소가 되어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서울, 부산 기점의 214km가 되는 이곳에 경부고속도로 준공 기념탑과 77계단이 있으며 9만여평의 대지 위에 휴게소를 설치하고 50여종을 재배하는 식물원, 20여종을 사육하는 동물원까지 갖춰 공원화해 놓고 있으며 너른 잔디밭은 여행객의 눈을 푸르게 씻어주고 있다.
 
- 지 정 : 신라시대 418년 눌지왕 2년
- 위 치 : 농소면 봉곡리 485번지

백마산(또는 氣水山)에 있는 고방사는 절에 전래하는 현판기문에 따르면 아도화상이 직지사와 함께 418년에 창건했다고 하나 다른 기록은 없다.
기문에 의하면 1636년에 옥청산인이 적묵당을 현철상인이 설선당을 그리고 1656년에는 학능선인이 청원루 5간을 창건하였고 지금의 절은 1719년에 계현 수천대사가 중창했다.
유물로는 1.8m 지름의 홍고가 있었으나 파손되고 경판52장이 관음전에 보관되고 있다.
원래 고방사는 지금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약 1km떨어진 골짜기에 있었는데, 그 곳에 있는 약수가 유명하여 약수터라고도 불린다. 이 약수는 100일간 기도를 올리고 부정, 육식, 다툼 등 금기사항을 엄수해야만 효험이 있다는 것이다. 이를 어기고 약수를 마신 사람은 피를 토하고 급사한다고 전한다.
 

훼손되지 않는 자연경관 속에 천년고찰의 신비로움을 간직한 청암사는 신라 헌안왕 3년(859년) 도선국사가 건립하여 허정대사, 환우대사, 대운대사 등에 의한 4차 중창과, 現 주지 지형스님의 제5차 중창불사에 의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이곳은 조선시대 화엄학의 대가였던 회암 정혜스님이 주석하면서 불교강원으로 명성을 드날렸으며, 그 맥을 이어 1987년 청암사 승가대학이 건립, 현재 150여명의 비구니 스님들이 수학하고 있는 전문교육기관이다.
또한 매월 정기법회, 어린이 법회, 법화경 7일기도, 어린이 여름 불교학교, 태극권 수양 등 수행과 포교를 겸한 청정도량이다.

대웅전-정면 3칸, 측면2칸의 다포계 형식과 팔작 지붕을 갖춘 건물이며, 대운스님이 1914년에 중국 항주 영은사에서 조성한 석가모니불상이 봉안되어 있는데, 붉은색 계주와 진홍빛 가사 안자락 등 청나라 말기 불상의 특징을 갖추고 있다.

극락전-고종 9년(1905) 대운스님이 빨간 주머니를 얻는 꿈을 꾼 뒤 한양에 가니 어느 노보살님이 대시주를 하며 자기가 죽은 뒤 3년간 염불해 주기를 원하였다. 이리하여 쇠락한 극락전을 중건하고 萬日會를 결성하여 염불소리가 끊어지지 않게 하였던 곳이다.

보광전-1689년 조선 숙종의 정비 인현왕후가 장희빈에 의해 폐위된 서인 시절 보광전에 기도드렸던 인연으로 그 후 조선 말기까지 왕실의 상궁들이 내려와 기도한 곳이다. 목조 42수 관세음보살상이 봉안되어 있다.

 

통일신라 헌안왕 3년(859)에 도선국사가 창건한 이래 여러번의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경내에는 삼층석탑과 약광전 석불좌상 등의 문화재가 있으며 수도계곡은 갖가지 비경을 품고 있다.가야산 북서쪽 경북 김천과 경남 거창의 경계에 우뚝 솟은 해발 1,317m의 준봉인 수도산(修道山)은 불령산, 선령산이라고도 한다.
참선 수도장으로 유명한 신라 말때의 수도암이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수도산에는 청암사,백련암,극락암,수도암등의 사찰과 암자가 있다.
수도산 북쪽 기슭의 골짜기를 불령동천이라 하는데 심산유곡을 따라 울창한 수목과 옥류가 어우러진 불령동천의 그윽한 풍치는 비경이다.

 
 
HOME | 농원소개 | 오시는 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상호 : 포도덩굴농원 | 대표자 : 윤재술 (yjsool1@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510-90-53738 |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3-경북김천-0005 호
주소 : 경북 김천시 농소면 신촌1길 133-4
전화 : 054-431-6813 | 핸드폰 : 010-4530-6813
 
QR
현재접속자 :
오늘접속자 : 71
전체접속자 : 88,645